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8-01-18 20:15
[종단소식] 덕수궁 ‘광명문’, 80년만에 제자리 찾아서 돌아간다
 글쓴이 : 곽선영기자
 

일제가 1938년 덕수궁 남서쪽 구석으로 이전한 광명문(光明門)이 80년 만에 제자리인 함녕전(咸寧殿) 남쪽으로 되돌아간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1월 18일 덕수궁 광명문의 위치 복원 공사를 올봄에 시작해 연내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명문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로, 겹처마와 팔작지붕을 갖췄다. 본래 침전인 함녕전의 남쪽 행각 너머에 있었고, 1904년 덕수궁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함녕전은 소실됐으나 광명문은 화마를 겪지 않았다.


그러나 일제는 1930년대 석조전 서관을 증축해 이왕가미술관을 개관하면서 광명문을 멋대로 현 위치로 옮겼고, 물시계인 '자격루'(국보 제229호)와 1462년에 제작된 '흥천사명 동종'(보물 제1460호)을 내부에 전시했다. 이로 인해 광명문은 문의 역할을 상실했고, 유물이 놓여 있는 야외 전시관으로 변했다.


광명문 이전 공사가 시작되면 건물 안에 있는 자격루와 흥천사명 동종은 보존처리 절차에 돌입한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 측은 “유물이 오랫동안 외부에 노출돼 있었기 때문에 보존처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sghgh.jpg